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민아, 충격 주장 "중학생 때 성폭행당해…이름 들으면 알만한 유명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권민아 SNS 캡처© 뉴스1
권민아 SNS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AOA 출신 연기자 권민아가 지난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인생이나 성격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면서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말했다.

그는 "어린 시절 부산에서 살았는데, 집이 가난했고 부모님의 사이가 안 좋아 이혼도 했다"면서 "안 좋은 집에서 불우하게 살았는데 그 가난함이 오래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초등학교 6학년 때 돈을 벌어야 할 것 같은데 뭘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고, 중학교를 다니면서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시작해 이것저것 일을 하다 보니 결석수가 늘어 결국에는 자퇴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머니 혼자서 우리 자매를 키웠는데 고생하시면서 잘 키워주셨지만, 집에 남자가 없으니까 내가 그 역할을 하고 싶었다"며 "엄마가 고생하는 걸 더 보고 싶지 않아서 더 이것저것 일을 하다 보니 주변에서 소문이 안 좋게 났다"라고 말했다.

또 "소위 말하는 일진들, 안 좋은 학생들이 많이 꼬인다고 해야 할까, 시비도 많이 걸어왔고 싸우기도 많이 싸웠다"면서 학창시절 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이어 "한번은 친구가 누가 연락해서 간다길래 말리다가 함께 가줬는데, 빈집에서 모르는 남자에게 맥주병으로 몇 시간 동안 맞은 적도 있다"며 "걷어차이고 맞다가 사과하라는데 죄송한 게 없어서 사과하지 않으니까 두들겨 맞았다"라고 덧붙였다.

잠시 머뭇거리던 권민아는 "뒤에 남학생들이 있던 기억이 나는데, 이름만 들으면 다 알 정도로 유명한 사람이 있었고 다 두들겨 맞고 (이후에) 성폭행도 당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뒤에 나와 친구를 보내주는데 너무 화가 나서 사과하라고 했더니 그제야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내가 단순무식한 사람이라 사과하니까 (마음에) 쌓이지는 않았는데, 집에 기어가다시피 해서 갔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 시절 나는 반항도 많이 했고 싸울 수 있으면 싸웠고 피해를 볼 때는 피해도 봤다"면서 "그렇게 중학교 시절을 보냈다"라고 했다.

또 연습생 시절에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지민의 괴롭힘을 밝힌 이후에도 사과를 받지 못 했다고도 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9년 5월 그룹 AOA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지난해 7월에는 그룹 시절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피해를 호소했으며, 현재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