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깍두기 재사용 국밥집 아냐"…이름 비슷한 식당 "뒤통수 맞은 기분"

머니투데이
  • 김소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BJ파이의 생방송에서 '반찬 재사용'으로 논란이 된 장면. /사진=BJ파이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BJ파이의 생방송에서 '반찬 재사용'으로 논란이 된 장면. /사진=BJ파이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부산의 한 돼지국밥집에서 손님이 먹다 남긴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장면이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그대로 송출돼 논란이 된 가운데 상호명이 비슷한 인근 가게가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7일 아프리카TV BJ파이는 수익금 기부를 목적으로 A음식점에서 돼지국밥 서빙 이벤트를 생방송했다. 이 음식점은 BJ파이의 고모가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손님이 먹다 남긴 깍두기를 한 직원이 반찬통에 넣고 다른 직원이 그 반찬통에서 깍두기를 꺼내 다른 손님의 그릇에 담는 장면이 그대로 방송됐다는 점이다.

생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댓글로 반찬 재사용 문제를 지적했고 이 장면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졌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A음식점의 위치와 상호명이 공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상호명이 비슷한 인근 B음식점이 애꿎은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A음식점은 부산 동구에 있지만 상호명이 비슷한 B음식점은 행정구역상 부산 진구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8일 B음식점 사장 C씨는 "손님들의 항의성 전화가 이어지고 있고 매장을 찾는 손님들의 발길도 뚝 끊겼다"고 호소했다.

그는 "며칠 전에 다녀간 손님한테서도 이 집이 그 집이 맞냐고 항의 전화가 올 정도"라며 "점심 전까지 배달 주문도 3건밖에 안 들어와서 월요일이라 그런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단골손님과 지인들로부터 인터넷에 우리 가게가 반찬을 재활용한 가게로 알려졌는데 피해가 없냐는 연락을 받고서야 상황을 알게 됐다"며 "급하게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공지를 띄웠지만 매출이 반토막"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B음식점 측은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저희 매장은 반찬을 재사용하지 않습니다. 현재 SNS에서 논란이 되는 가게는 저희 매장이 아닙니다"는 내용의 공지를 올린 상태다.

C씨는 또 "우리 가게는 범천동에 있어서 동 이름도 다르고 행정구역도 다르다"며 "젊은 사람들은 유튜버나 인터넷 뉴스로 소식을 다 접할 텐데 완전히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다"고 토로했다.

지난 8일 BJ파이가 '반찬 재사용' 논란에 대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사진=BJ파이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지난 8일 BJ파이가 '반찬 재사용' 논란에 대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사진=BJ파이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한편, 논란이 커지자 BJ파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페이지에 글을 올리고 사과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주최자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변명의 여지가 전혀 없다"며 "식당에서도 명백하게 잘못된 행동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고 있을 정직한 소상공인분들께도 상처를 드린 것 같다"며 "식당은 위생 관리를 바로잡고 처벌도 즉시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일 부산 동구청은 A음식점에 대한 현장 지도 점검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을 내리고 업주를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관련법에 따르면 반찬 등을 재사용하다 단속되면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이 내려지고 3년 이하의 징역과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