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급락' 테슬라 지금 살까…"연말까지 75%↑" vs "600달러도 비싸"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48
  • 2021.03.0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계속해서 곤두박질치는 가운데 일부 분석가들은 좋은 전망을 유지하며 지금이 '매수 타이밍'이라고 주장한다. 8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웨드부시 증권의 대니얼 아이브스 테크 애널리스트는 "최근 테슬라 주가 하락은 대규모 구매 기회를 뜻한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로이터
/ 사진제공=로이터


"지금이 주워담을 때"


이날 테슬라 주가는 전장 대비 5.84%하락한 563달러로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는 최근 4주 연속 하락하면서 지난 한달 동안에만 사상 최고치로부터 약 33% 떨어졌다. 시가총액은 2440억달러(약 277조6720억원) 이상이 증발했다.

아이브스는 최근 몇 주 동안 테슬라 주가에 타격을 입힌 요인으로 △그동안 가파르게 오른 기술주에 대한 밸류에이션(가치평가) 우려 △전기차 분야의 글로벌 경쟁 심화 △반도체 칩 부족과 중국 수요 증가를 꼽았다. 지난 한달 동안 미국 국채금리가 강세를 보인 것도 테슬라를 포함한 고성장 기술주들에 더 큰 부담을 줬다.

그러나 아이브스는 "지금은 당황할 때가 아니다"며 최근 전기차 주식의 약세는 기업들이 이익을 내면서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전기차에 대한 세금 인센티브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그린 정책 등으로 향후 전기차에 대한 수요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봤다. 매수 타이밍이라는 것이다.

그는 최근 가격 급락이 "매수 기회를 준 것"이라면서 연말 테슬라 시총이 1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가가 현재보다 75% 오른다는 뜻이다.



"600달러도 과대평가" 비평가들도


아이브스는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이 현재 3%에서 2030년엔 20%로 늘어날 것으로 보는데, 앞서 "순수 전기차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제너럴모터스(GM)나 포드 등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도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면서 전기차 시장이 르네상스를 맞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테슬라에 자사 펀드 포트폴리오의 상당 부분을 투자한 아크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 캐시 우드도 8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펀드에 좋은 주식을 담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고 있다"며 주가 급락에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이 회사 펀드는 기술주 약세장에서 테슬라, 줌 비디오 등을 대량 사들였다.

반면 테슬라에 비관론을 펼치는 비평가들도 있다. 미국의 투자정보전문매체 '인베스터스 비즈니스 데일리'(Investor's Business Daily)는 "일부 분석가들이 테슬라의 올해 목표 주가를 600.14로 잡고 있는 만큼 이날 종가인 563달러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테슬라에 가장 낙관적인 이들은 목표주가를 1200달러로 설정한 것에 반해 비관적인 분석가들은 테슬라 주식 가치가 135달러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CNN에 다르면 67달러를 제시한 애널리스트도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