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백신 투자정보, 누르지 마세요…보이스피싱입니다"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최근 코로나19(COVID-19) 관련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백신 접종 등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금융감독원이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 일반을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의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고 9일 밝혔다. 소비자경보는 위험 정도에 따라 '주의-경고-위험' 단계로 나뉜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백신 접종 등을 빌미로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하거나 악성 앱(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유도하는 보이스피싱이 늘고 있다.

사기범들은 금융회사를 사칭해 정부의 긴급 지원자금 대출 신청을 위해선 정확한 상담이 필요하다며 피해자들에게 주민등록번호, 소득, 직장·재산 현황 등 개인정보를 요구한다. 또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기존 대출금을 갚고, 추가 대출을 받은 뒤 바로 상환해 신용평점을 높여야 한다는 식으로 접근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대출만 가능하다며 악성 URL 주소를 보내 원격조정앱 설치를 유도해 피해자의 은행앱에 접속해 돈을 가로챈 경우도 있었다.

또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허위 투자정보를 미끼로 URL주소를 클릭하게 한 뒤 개인정보를 뺴돌리거나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백신 관련 피해사례가 아직까지는 금감원에 접수되지 않았지만, 향후 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정부기관이나 제도권 금융회사는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전화나 문자를 통한 광고와 개인정보 제공, 자금 송금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의심스러운 번호로 걸려온 전화는 아예 받지 말고 받더라도 대화를 계속하거나 요구에 응하지 말고 바로 끊어야 한다. 또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URL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고, 발송 번호로 답장이나 회신 전화를 하지 말아야 한다.

악성앱을 이미 설치한 경우라면 모바일 백신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뒤 검사 후 삭제해야 한다. 또 데이터 백업 후 휴대폰을 초기화하거나 지인이나 휴대폰 서비스 센터 등에 도움을 받는 게 좋다.

아울러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금융회사나 금감원 콜센터에 전화해 해당 계좌 지급정지를 요청하고 피해구제를 신청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