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윤태 삼성전기 前 사장, 퇴직금 44억원 수령…작년 연봉 78억원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6: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윤태 삼성전기 전 사장/사진=삼성전기
이윤태 삼성전기 전 사장/사진=삼성전기
이윤태 전 삼성전기 사장이 지난해 약 78억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9일 삼성전기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전 사장은 지난해 퇴직금 44억900만원을 포함해 총 78억2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가 6억600만원, 상여금은 26억9400만원이었다.

삼성전기는 이 전 사장의 퇴직금과 관련해 "임원퇴직금 지급규정을 토대로 퇴직기준급여 7040만원에 임원 근무기간 19년, 지급배수(1~3.5)를 곱하여 중도 정산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상여금에 대해서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급변하는 사업환경에서도 안정적 경영역량을 토대로 품질 및 제조경쟁력 혁신을 주도해 경영성과 개선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지급 배경을 밝혔다.

이병준 전 삼성전기 부사장은 퇴직금 16억1300만원을 포함해 30억55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급여가 5억2700만원, 상여가 8억5400만원이었다. 상여금 책정에는 이 전 부사장이 2017~2019년 모듈사업부장으로서 기술 차별화를 통한 수주 확대, 5G용 통신모듈 사업추진으로 실적개선에 기여한 점이 고려됐다.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은 지난해 9억8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가 5억3200만원, 상여가 2억9000만원이었고, 임원 처우 규정에 따라 기타 근로소득으로 1억6600만원을 수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