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의힘 경남 "LH 투기 의혹 특수본 필요, 변창흠 해임"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의힘 로고 © 뉴스1
국민의힘 로고 ©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함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해임을 정부에 촉구했다.

박춘덕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은 이날 9일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LH 땅 투기 의혹에 즉각 철저한 조사를 감사원과 검찰에 지시하고 투기를 두둔한 변창흠 장관을 즉각 해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현재 정부 합동조사단은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 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국가수사본부에 설치된 특별수사단을 국세청·금융위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로 확대 개편해 개발지역에서의 공직자를 포함한 모든 불법과 탈법 투기행위에 대해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는 국민감정에 반하는 범죄행위다”며 “100억원대의 막대한 돈을 퍼부어 이들이 땅을 사들인 시기는 바로 변창흠 장관이 LH 사장으로 재직했던 시절”이라고 꼬집었다.

변 장관의 ‘LH 직원들은 신도시 지정을 몰랐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이번 사태를 보면서 변창흠 장관은 당시 LH수장으로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재발방지대책 수립과 이익금 환수를 하겠다고는 하나 현행법상 수사대상과 피의사실이 확정될 때만이 가능한 일이다”며 “LH 땅 투기와 관련해 변 장관이 투기 조사를 맡고 실태 조사를 주도하는 국토부를 신뢰할 수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