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현아 "LH 폭로 후 유사사례 쏟아져…벼락거지 이어 벼락배신"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11 13: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지난해 2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지난해 2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11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투기 의혹 폭로 이후 전국에서 비슷한 사례가 우박처럼 쏟아지고 있다"며 "무능한 정부에 속아 벼락거지만 된줄 알았더니 벼락배신까지 덮쳤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기업, 국회의원 가족, 자치단체 의회 의원, 지방 공무원들이 개발정보를 미리 빼내 투기를 한 정황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며 "신도시 등 개발이 있는 곳이면 어김없이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고 썼다.

이어 "'영끌'로 버틴 국민은 영혼이 털린 기분"이라며 "지난 4년 문재인 정부가 국력을 사심 가득한 검찰개혁과 전 정권을 겨냥한 정치적 적폐청산 놀음에 허비하는 동안 나라 곳곳에서는 상식과 양심이 실종되고 신뢰와 견제 시스템이 붕괴하고 있었다. 'LH 사태'는 무너진 대한민국 시스템의 실상을 보여주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진국들은 1970년대 이미 신도시 개발을 종식했는데 우리는 여전히 신도시 개발이 최선인 양 1·2기에 이어 3기 신도시 개발까지 이어가고 있다"며 "공공주도라는 신도시 개발의 실체는 결국 정부의 땅장사다. 땅이 돈이 되고 돈이 돈을 벌면서 신도시 개발은 자산 격차를 더 벌리는 촉매제가 된다. 이런데도 신도시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김 비대위원은 "거래세를 낮춰 당장 거주가 가능한 주택공급량을 늘리고 서울은 물론 1기 신도시 낡은 주택을 환경친화적인 신축주택으로 바꾸는 정상 주택공급을 점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점진적으로 추진하면 지금과 같은 비도덕적인 공룡 기관 LH는 필요없다. 이번 투기 진상 조사를 마치면 LH는 해체의 수순을 밟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