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성군, 해평호수변 사계절 꽃 피는 경관 숲길 조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11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산수유 애기동백 등 13종 3만5000본 식재

보성군 해평호수© 뉴스1
보성군 해평호수© 뉴스1
(보성=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보성군은 득량면 오봉산 일원 해평호수변에 사계절 꽃이 피는 경관 숲과 둘레길(3.35㎞)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오봉산 해평호수는 오봉산 바로 아래 있어 오염원이 없고, 올해 호수 주변으로 1㎞의 데크길과 황토길이 완성돼 잔잔한 호수를 보며 산책을 즐기기에 좋다.

군은 지난 달 22일부터 산림분야 근로자 60여 명을 투입해 데크길 주변(3만5000㎡) 산림에 대해 대대적인 숲 가꾸기를 시작했다.

사계절 꽃이 피는 숲 조성을 위해 겨울에도 꽃이 피는 납매를 비롯해 생강나무, 히어리, 산수유, 함박꽃나무, 단풍나무, 동백나무 등 11종의 수목과 마삭줄 등 덩굴류 2종 등 총 13종 3만5000 본을 식재할 계획이다.

신규로 확대 개설 예정인 흙길 주변으로는 눈과 머리를 시원하게 하고 가슴속에 열을 내려줘 폐렴, 기관지염, 두통, 어깨 결림, 고혈압 등에 효과가 있는 감국을 집단 식재해 걷기만 해도 건강이 좋아지는 힐링 산책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오봉산 구들장 문화 국가 문화유산 등재 추진과 함께 오봉산 주변 정비도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올해 완공한 해평호수 데크길도 수목을 풍성하게 가꾸고, 황토길 확장, 쉼터 공간 조성 등을 통해 건강은 물론 마음까지 치유할 수 있는 힐링 산책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