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주엽, 장기판으로 때려 몇십 바늘 꿰매…서장훈 알 것" 또 폭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9,222
  • 2021.03.16 0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5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사진제공=KBS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사진제공=KBS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의 학교 폭력(학폭) 의혹이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최초 폭로자의 고교 농구부 동기라는 A씨는 15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 출연해 "고교 시절 현주엽에게 장기판으로 맞아서 몇십 바늘 꿰맨 선수도 있었다"며 추가 피해를 폭로했다.

이어 "(현주엽 때문에) 농구를 그만둔 친구도 있다"며 "현주엽이 후배들을 자기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 후배들을 이용하나?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농구부 규율과 폭력성이 "군대보다 더한 것 같다"며 "현주엽이 어느 정도 시인을 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줄 알았는데 (의혹을) 반박하는 기사를 보면서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고 밝혔다.

A씨는 현주엽의 휘문고 1년 선배인 서장훈이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다면서 "서장훈이 나서서 입장 표명을 해 주면 좋겠다"고 했다.

반면 같은 날 현주엽의 대학 농구부 2년 후배라는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근 불거진 선배의 학폭내용을 보고 최소한 제가 알고 있는 만큼의 진실은 알리고자 한다"는 글을 올렸다.

B씨는 "제가 같이 지낸 현주엽 선수는 폭력적인 선배는 아니었다"며 “저희를 세워놓고 갈구는 정도는 몇 차례 있었지만 현주엽 선수에게 폭력을 당하거나 (현주엽이)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을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원산폭격, 주먹과 발로 구타? 그런 성향의 선배였다면 저희 역시 그런 일을 당하지 않았을까요?"라며 "현주엽은 고교시절 이미 주위의 시선을 한몸에 받는 그런 인물이었는데 성매매? 과연 이게 맞을까요?"라고 반문했다.

또 현주엽 어머니에 대해서도 "늘 아들인 현주엽 선수를 챙기기보다 지방에서 온 저희 학년 동급생들을 챙겨주시던 따뜻한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며 "고대에서만큼은 연산군의 모습은 본 적이 없고 그럴 수도 없었다"고 했다.

지난 14일 현주엽의 2년 후배라고 밝힌 최초 폭로자는 "(현주엽이) 원산폭격을 하게 했고, 버티지 못하는 이들은 주먹이나 발로 폭행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배들을 장기판 모서리로 때리기도 했으며 고3 시절 전국체전 결승전 전날 밤 동료 3명과 후배 한 명을 강제로 데리고 성매매 업소에 갔다"고도 했다.

최초 폭로자는 "이 글은 현재 13명의 직속 후배 중 연락이 닿은 7명과 K대 출신의 한 선수 총 8명이 겪은 힘들고 아픈 일들을 기재한 것"이라고 했다. 폭로글에는 또 다른 누리꾼이 "후배들은 그분을 '현산군'이라고 불렀다"고 댓글에 적었다.

학폭 의혹이 나오자 현주엽은 인스타그램에 "악의적인 모함"이라며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베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