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성용 성기모양 기억…성폭행 목격자 있다" PD수첩, 증언 공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9,880
  • 2021.03.17 06: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7
FC서울 기성용 /사진=뉴스1
FC서울 기성용 /사진=뉴스1
축구선수 기성용(32)으로부터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들이 다시 한번 입을 열었다.

16일 방송된 MBC PD수첩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편에서는 기성용을 포함해 스포츠 스타들의 학교폭력 제보자 증언이 공개됐다.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제보자들은 "초등학교 시절 당했던 피해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경험하지 못하면 할 수 없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기성용을 포함한 가해자 2명은 번갈아 가면서 피해자들을 성폭행했다. 이들은 (가해자의) 성기 모양까지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 A씨는 "(축구를) 그만두라고 할까봐. 운동을 못 하게 될 수 있어서 당시에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지금이라도 학교폭력 등의 문제를 확실하게 뿌리를 뽑는 게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다른 제보자 B씨는 "이 자리까지 오기 정말 힘들었다. 이제 겁나지 않는다"며 "만약에 거짓이라면 다 놓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기성용 측 변호사는 "20여 년 전에 있었던 일을 밝혀줄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하니, 제시해 주길 바란다"며 "잘못한 사람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피해자 측 변호사는 "많은 제보들이 있었다"라며 "증거를 공개할 경우 진술 번복 등 (기성용 측의) 압력이 들어올 것으로 얘기(예상)할 수 있다. 법정으로 깔끔하게 가져가서 하는 게 공정한 방법"이라고 했다.

이날 PD수첩 측은 "기성용 등이 이들에게 성폭행한 사실을 목격한 증언자가 나왔다"며 "증언을 확인했지만, 이들이 법정에서 해당 사실을 증언하길 원해 이날 방송에는 담지 않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조원 낸다는데도 급등…K배터리의 미래, 주가는 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