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정주영 20주기..옛 자택에 모인 범현대가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0 1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부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20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03.2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부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20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03.20. yesphoto@newsis.com
고(故)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20주기를 맞아 범(汎)현대 일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2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범현대가는 정 명예회장의 20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저녁 서울 종로구 청운동 옛 자택에서 제사를 지냈다. 코로나19 확산 분위기를 고려해 그룹별 시간을 달리하는 방식으로 최소한의 인원만 모여 간소하게 치러졌다.

제사엔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정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내외와 맏딸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 내외를 비롯해 현대가 3세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내외,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남편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이 아닌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와 참석했다.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도 모습을 보였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일이 8월16일인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제사도 지난해부터 합치기로 하면서 이날 함께 지냈다.

청운동 자택은 정 명예회장이 2000년 3월까지 38년간 살았던 유서 깊은 장소다. 상속을 받은 정몽구 명예회장이 2019년 3월 정의선 회장에게 물려줬다.

범현대가는 아산의 기일(3월21일) 전후로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있는 선영을 찾아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매년 가족들과 임직원들이 참석해온 이 참배 행사도 코로나19로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산 정주영 20주기 추모위원회(이하 추모위원회)'는 이달 22일부터 '청년 정주영, 시대를 通(통)하다'라는 주제로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아산 20주기를 기리기 위해 추모 사진전과 온라인 사진전, 추모집 '영원의 목소리' 배포 등과 함께 아산의 흉상도 현대차그룹 서울 계동사옥 본관에 설치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내일 취임4주년 특별연설 "일상회복 멀지 않았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