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육대,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 선정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2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육대,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 선정
삼육대학교는 최근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 주관의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서울시민이 인문적 성찰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인문교양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배움의 과정을 지원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이다.

사업 선정에 따라 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는 '생태인문학'을 주제로 서울시민 대상의 교양강좌 2개를 운영한다.

'생태적 인문학과 에코 리터러시'는 문학, 영화, 철학, 예술에 대한 에코 리터러시(문해력)을 길러 인생의 깊은 의미를 생태적 사고로 향유하는 강좌다. 오는 25일부터 10주간 매주 목요일에 실시간 비대면(Zoom 플랫폼 활용)으로 진행된다. 삼육대 영어영문학부와 스미스학부대학 교수진이 강사로 참여한다.

'도시의 원예산업 실제와 건강 인문학'은 생태농업과 도시농업을 인문학적으로 통찰하는 강좌다. 비대면 이론수업과 함께 삼육대 교내 첨단 도시농업시설 에코팜센터에서 체험학습도 병행한다. 오는 23일부터 10주간 매주 화요일에 삼육대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진이 강연을 펼친다.

한금윤 연구소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생태인문학의 이론과 실제를 학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