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영수 인천지법원장 499억…고위 법관 중 재산 1위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직자 재산공개] 고위 법관 144명 평균 재산은 37억6495만

자료/대법원
자료/대법원
25일 공개된 고위 법관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대상자 144명의 총재산 평균은 37억6495만원이었다. 지난해 신고된 고위 법관들의 총재산 평균보다 7억7509만원이 증가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대법관들을 포함한 고등법원 부장판사급 이상 법관 144명 중 순재산이 증가한 이는 116명, 감소한 이는 28명이었다.

법원 고위 법관 중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강영수 인천지방법원장으로 498억9747만원을 신고했다. 강 법원장의 재산은 지난해 신고된 68억원에서 430억 가량 늘었는데 대부분 배우자가 보유하고 있던 비상장주식을 실거래가로 재산정한 결과다. 지난해 4억5000만원의 액면가로 신고됐던 베어링아트 3만주와 일진 1만5000주가 406억원으로 평가됐다. 베어링아트는 일진의 자회사로 수입에 의존하던 산업용 베어링과 자동차용 베어링을 국산화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회사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베어링을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2억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고위 법관 중 재산을 가장 많은 것으로 신고한 김동오 의정부지방법원 원로법관의 재산은 236억2527만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김 원로법관은 지난 2008년 재산공개 대상인 고법 부장으로 승진한 이후 줄곧 재산 순위에서 1위에 머물렀다가 올해 강 법원장에게 1위를 내준 셈이다. 3위는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 판사로 175억2299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144명 중 가장 재산을 적게 신고한 법관은 천대엽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로 2억7339만원이었다. 김성수 수원고법 부장판사도 2억9916만원으로 143위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