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원 "여의도 한양APT 3.4억 올랐다"…재산 18억 신고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0: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직자 재산공개]국정원장, 목포 우성아파트 전세는 계약 만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재산 규모를 18억356만원 규모로 신고했다. 종전 신고대비 2억733만3000원 늘었다.

본인 명의로 보유한 서울 여의도동 한양아파트 집값과 예금이 각각 3억4000여만원 , 1억9000여만원 증가한 상황 등이 반영됐다.

25일 관보에 올라온 '2021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에 따르면 박 원장은 본인 명의의 한양아파트 건물 192.73㎡ 가액을 종전보다 3억4200만원 늘어난 14억7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아울러 기존 신고했던 전남 목포시 상동 우성아파트 84.94㎡ 전세권은 계약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예금은 4억854만원으로 기존보다 1억9451만6000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본인의 사인간 채권이 3억원 감소했다는 점도 신고했다.

또 5000만원 규모였던 사인간 채무는 전액 상환하는 동시에 보유 현금은 같은 액수만큼 줄어들었다며 '0원'으로 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