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산공개]경기도의회 최고 부자 진용복 의원 땅 팔아 31억 차익 올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의원 141명 중 35명 10억원 이상·최하위 김동철 의원 ?1억174만원

인사혁신처 직원들이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신고사항 목록을 살펴보고 있다(인사혁신처 제공).© 뉴스1
인사혁신처 직원들이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신고사항 목록을 살펴보고 있다(인사혁신처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정부의 공직자 재산공개 결과 경기도의회 의원 중 최고자산가는 진용복 의원으로 71억여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의원 141명 중 10억원 이상의 고액자산 신고자는 전체의 25%인 35명에 달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를 통해 발표한 ‘2021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45억원을 신고했던 진 의원의 재산은 올해 71억8404만1000원으로 늘었다.

14억여원에 매입했던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일대 땅을 45억원에 매각해 약 30억원의 차익을 올렸고, 이 중 일부를 주택 건축비용과 대출금 상환 등에 지출하면서 총자산이 25억여원 증가했다.

진 의원은 최근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 땅 투기 의혹을 받고 있지만 본인은 “투기가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있다.

진 의원은 배우자와 함께 안성 원곡면, 광주시 도척면, 용인 처인구, 평택 신장동 등에 땅을 보유하고 있고 이들 토지의 현재가액은 10억여원에 달한다.

진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김종배 의원으로, 신고액은 45억8153만원이다.

김 의원의 지난해 신고액은 42억여원으로 1년 사이에 시흥시 정왕동의 건물 공시지가 상승분 5000만여원, 골프회원권 매입(3000만원)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

이은주 의원의 재산은 총 41억원이었는데 용인시 기흥구 일대에 자리 잡은 ‘교육연구 및 복지시설’ 59억여원과 화성시 병점동 등 토지 4억5000만여원, 부채 27억여원 등을 신고했다.

오명근(38억원) 김미숙(36억원) 김인순(33억원) 이애형(31억원) 황진희(30억원) 의원 등은 3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밖에 10억원 이상을 신고한 의원은 Δ김용찬 28억원 Δ장동일·정희시 27억원 Δ김인영 25억원 Δ김장일·김판수 23억원 Δ최갑철 21억원 Δ박덕동 20억원 Δ조광희 19억원 Δ임성환·양철민 18억원 Δ양경석·전승희 17억원 Δ이제영 16억원 Δ김직란 15억원 Δ문형근·박윤형 13억원 Δ소영환·임창열·최종현 12억원 Δ김중식·권락용·안혜영·채신덕·한미림 11억원 Δ유영호·이진 10억원 등이다.

고액자산을 보유한 의원들이 상당수 있지만 마이너스나 수백만원대에 불과한 자산을 신고한 의원들도 있었다.

김동철 의원은 –1억174만원의 자산을 보유했는데 부채 1억4331만원, 예금(보험납임금 포함) 2456만원 등을 신고했다.

김철환 의원의 경우 부채 3억5409만원, 예금(보험납입금 포함) 1억785만원, 아파트 등 건물 9160만원 등을 합산한 결과 –268만원이었다.

이밖에 이혜원 5만5000원, 김영해 391만원, 김영준 933만원, 김미리 5964만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