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산공개]경기도 시장·군수 평균 재산 13억원…엄태준 이천시장 59억원 '1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0: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장 군수 31명 가운데 20명 재산 늘어…평균 증가액 1억7100여만원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경기=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도내 31개 시군 단체장의 평균 재산은 13억원에서 약 200만원 부족한 12억9800여만원으로 나타났다. 최고 자산가는 엄태준 이천시장으로 59억8900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이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를 통해 발표한 '2021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분석한 결과다.

엄 시장에 이은 자산가 2위는 최대호 안양시장으로 50억100여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김상돈 의왕시장이 36억1300여만원, 서철모 화성시장이 33억4500여만원을 각각 신고해 자산 순위 3·4위를 기록했다.

이 밖에 10억원이상 재산신고를 한 단체장은 백군기 용인시장(25억8200여만원), 염태영 수원시장(18억5400여만원), 정동균 양평군수(18억1900여만원), 조광한 남양주시장(17억4400여만원), 한대희 군포시장(13억5500여만원), 김보라 안성시장(13억2100여만원), 최용덕 동두천시장(11억2300여만원), 김상호 하남시장(10억600여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도내 시군 단체장 세 명 중 한 명 꼴로 10억원대 재산을 보유한 것이다.

지난해에 비해 재산이 증가한 단체장은 모두 20명으로, 평균 증가액은 1억7100여만원이다.

재산 증가 폭이 가장 큰 단체장은 서철모 화성시장이다. 그는 지난해 28억1800여만원에서 5억2700여만원 늘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 예금에서만 6억2400여만원이 증가했다. 소유했던 아파트 등을 매각한 대금 등이라고 했다.

한대희 군포시장과 엄태준 이천시장도 각각 작년에 비해 4억7400여만원, 4억500여만원 의 재산이 늘었다. 한대희 시장 역시 예금 증가(4억4400여만원)가 재산이 늘어난 가장 큰 요인으로 꼽혔다. 한 시장은 배우자 퇴직에 따른 각종 수당으로 인해 예금이 증가했다고 신고했다. 엄태준 시장의 경우 배우자 예금 증가와 이천시 진리동 소재 상가 건물의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재산 증가로 분석됐다.

가장 큰 폭의 재산 감소액을 신고한 단체장은 이재준 고양시장(21억800여만원→5억400여만원)과 백군기 용인시장(35억600여만원→25억8200여만원)이다.

이재준 시장은 모친이 독집생계를 유지를 이유로 모친의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이 시장은 지난해 모친 재산으로 16억8900여만원을 신고했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배우자 명의였던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연립주택 13채를 증여해 소유권을 상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군수 가운데 가장 적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최종환 파주시장으로 3300여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신고액보다 800여만원 적은 금액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