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풍 덕 봤죠"…설경구·변요한 '자산어보', 아름다운 바다 신 비하인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산어보' 코멘터리© 뉴스1
'자산어보' 코멘터리©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자산어보'가 촬영 비하인드가 담긴 '전지적 어부 시점' 코멘터리 영상과 현장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온앤오프 스틸을 공개했다.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은 25일 '전지적 어부 시점' 코멘터리 영상 및 온앤오프 스틸을 공개, '자산어보'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전달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먼저, 이준익 감독과 배우 설경구, 변요한이 함께한 '전지적 어부 시점' 코멘터리 영상에는 촬영 중 세 번의 태풍을 맞은 사연부터 극 중 정약전이 머무는 가거댁의 집 세트를 지키기 위한 에피소드, 배우들이 물고기 손질법을 배워야 했던 이유, 변요한과 민도희의 수중 촬영 이야기까지 다양한 현장 비하인드가 담겼다.

특히 '자산어보'의 촬영 현장에 유독 자주 찾아왔던 태풍으로 인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설경구는 "도착하자마자 비가 열흘씩 내렸고, 그것도 모자라 태풍이 세 개나 왔다"라며 당시 촬영 현장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이준익 감독은 "태풍의 여파에 의해 확 밀려오는 파도를 영화에 담았다, 태풍 덕 좀 봤다"며, 창대가 바다를 걷는 아름다운 장면이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완성됐음을 밝혔다.

더불어 능숙한 솜씨로 가오리와 홍어 등의 물고기를 손질한 변요한과 이정은의 모습이 공개되며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에 대해 이준익 감독은 "그 신을 준비하기 위해 이정은 배우와 변요한 배우가 전문가에게 학습을 받았다"고 알리며 두 배우의 숨은 노력을 짐작하게 했다.
© 뉴스1
© 뉴스1

마지막으로 극 중 창대 역의 변요한이 어린 시절부터 한동네에서 자란 친구 복례 역의 민도희와 함께한 수중촬영 장면이 공개되며, 두 사람이 보여줄 영화 속 특별한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냈다.

함께 공개된 온앤오프 스틸은 촬영 시작과 동시에 영화 속 인물로 변신하는 설경구, 변요한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호탕한 웃음으로 현장 스태프들에게 둘러싸인 배우 설경구의 모습과 편안한 미소를 지으며 모니터링에 임하는 배우 변요한의 모습에서 즐거웠던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면 그 누구보다 진지한 학자 정약전과 어부 창대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자산어보'는 오는 3월31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