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쪽 고환이 없다"…'파이터' 김민수 고백에 집사부 경악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3,011
  • 2021.03.29 0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사진=유튜브 '샤크김민수TV' 캡처
사진=유튜브 '샤크김민수TV' 캡처
격투기 선수 김민수가 부상을 당해 한쪽 고환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김민수가 출연해 "고환 한쪽이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민수는 "무라드 보우지디와 경기를 할 때 2라운드에 급소를 맞았다. 남자의 급소를 보호하는 플라스틱 파울컵이 깨졌다"며 "그때는 그게 체크가 안 되니까 그대로 경기가 진행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4라운드 때도 맞았는데, 엄청나게 강하게 맞았다. 느낌이 '어' 하면서 너무 아픈데 열이 올라오더라. 의사가 괜찮다고 경기를 진행했다. 그땐 아픈 줄도 잘 모르겠더라"며 정신력과 투지로 경기에 임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김민수는 "저도 설마 했다. 그리고 경기를 이겼다. 끝나고 구급차를 타고 병원을 갔더니 내가 로우킥을 너무 많이 맞아서 다리에 피 고름이 차서 피 빼는 수술을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고 난 신성록은 "그걸 이겨내고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되셨다는게 정말 대단하다"며 박수를 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