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형이 100억 횡령 후 도주"…박수홍, 그간 힘든 모습 보인 이유?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1,954
  • 2021.03.29 1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방송인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최근 방송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힘든 모습을 내비친 것에 대해 한 누리꾼이 그의 가족사를 폭로해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박수홍과 그의 반려묘 다홍이가 함께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에서 한 누리꾼은 "명백한 팩트 적는다"며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를 시켰고, 박수홍의 출연료 등 모든 돈 관리를 형이랑 형수가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수홍이 버는 돈은 그들의 생계"라며 "(형과 형수가)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수홍 앞에서는 박수홍이 버는 돈을 다 지켜주고 자산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얘기하고 살았다"며 "뒤늦게 박수홍이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형, 형수와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되어있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이 100억이 넘는다.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폭로했다.

앞서 박수홍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계정에 공유하는 것이 제 마음에 위로가 된다"며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를 돌아보니 제게는 아무것도 없었다"고 토로한 바 있다.

그는 최근 반려묘 다홍이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 27일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내가 태어나서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며 "정말 사람이 이러다가 죽겠구나.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