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애플카 만들겠다" 먼저 러브콜…LG-마그나의 근거있는 자신감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575
  • 2021.03.31 05: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애플카 만들겠다" 먼저 러브콜…LG-마그나의 근거있는 자신감
애플이 추진 중인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 프로젝트를 두고 LG전자 (135,500원 상승3000 -2.2%)와 애플의 'IT 전기차 동맹' 가능성이 급부상했다. 글로벌 완성차업계가 애플카 프로젝트에 잇따라 냉담한 반응을 내놓은 상황에서 LG전자와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합작사를 세우기로 한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캐나다 마그나가 러브콜을 보내면서다.

31일 관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스와미 코타기리 마그나 CEO(최고경영자)가 최근 자동차 애널리스트 협회 행사에서 "마그나는 애플을 위한 차량을 제작할 준비가 돼 있고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라며 "계약에 따라 투자가 보장되면 북미에 제조공장을 증설할 의향도 있다"고 밝혔다.

LG전자와 마그나가 설립하는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이하 LG마그나)은 애플의 전기차 프로젝트가 공식화된 이후 줄곧 유력한 제작 파트너 후보로 거론됐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폭스바겐, 닛산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와 애플의 협상이 무산된 뒤 LG마그나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커진 상황에서 마그나 CEO가 직접 애플과의 협력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하고 나선 것이다.

업계에서 기술적인 측면에서 애플과 LG마그나의 협력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본다. 이미 "LG가 마음만 먹으면 완성차를 만들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 지도 오래다. 전기차 배터리 세계 1위 계열사(LG에너지솔루션)를 필두로 전기 구동 시스템(LG전자), 인포테인먼트(LG디스플레이·LG전자), 자동차 시트(LG하우시스), 카메라 모듈(LG이노텍) 등 전기차를 구성하는 부품을 만드는 계열사를 대부분 거느리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카 만들겠다" 먼저 러브콜…LG-마그나의 근거있는 자신감

자동차업계 한 인사는 "큰 틀에서 LG마그나의 전기 파워트레인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이어 붙이면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전기차 기본 골격이 만들어지고 그 위에 상부 차체를 올리면 완성차가 된다"며 "전기차 틀인 스케이트보드를 만들면 차의 절반 이상은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그나 CEO의 이번 발언을 두고 '애플+LG+마그나' 동맹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소니가 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 CES에서 지난해 선보인 전기차 '비전S'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도 마그나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카도 LG마그나의 스케이트보드에 애플의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된 형태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애플 입장에서 LG마그나와의 협력은 최근의 답답한 상황을 타개할 돌파구가 될 수 있다. 시장 한 관계자는 "애플이 기존 완성차업계에서 파트너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며 "'애플+LG+마그나'의 결합은 기존 자동차업계 대 IT 강자의 전기차 전쟁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완성차시장에 진출할 생각이 없는 LG로서도 애플과의 협력은 시장을 선점하면서 관련 기술 노하우를 쌓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애플카가 LG마그나의 사업 강화에 중요한 포석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완성차업계에서도 애플과 LG마그나를 포함한 IT 전기차 동맹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애플과 LG마그나의 동맹이 현실화할 경우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놓고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는 셈이다. 단적으로 LG마그나의 주력 제품으로 꼽히는 전기 파워트레인은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차세대 먹거리와 겹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