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2 벤처붐 드라이브’…기업·투자사·정책금융 ‘비대면 IR’ 봇물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기정통부, 상·하반기로 나눠 비대면 기업설명회…상반기 총 12회 개최 예정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이달부터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한 대기업, 벤처투자사, 정책금융기관 등과 함께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벤처·스타트업 ‘비대면 IR(기업설명회)’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비대면 IR는 총 4개 투자자 그룹별로 진행된다. 우선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주관으로 SK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 KT파워텔 등 별정통신사가 참여해 업무협력을 통해 판로개척을 희망하는 기업을 발굴한다. 이달 29일, 5월 27일, 7월 1일 등 세 번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으로 삼성전자 등 대기업, 신용보증기금 등 기금사가 참여해 협력사업 발굴 트랙 및 투자유치·보증 트랙으로 나눠 개최한다. 이달 30일, 5월 28일, 6월 23일 총 세 차례 열릴 계획이다.
비대면IR 추진 체계/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비대면IR 추진 체계/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아울러 벤처기업협회(KOVA) 주관으로 약 140개 유관 벤처캐피털(VC)이 참여하는 비대면 IR이 이달 22일, 5월 27일, 6월 24일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밖에 본투글로벌센터(B2G) 주관으로 해외VC,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글로벌시장에 적합한 기술·서비스를 보유한 국내 벤처·스타트업과 일대 일 매칭 IR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지난해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투자 유치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추진했던 비대면 IR이 이제는 벤처·스타트업 투자 시장에서는 주요 만남의 장이 되고 있다”며 “국·내외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유망 ICT 중소기업들에게 지속적으로 온라인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