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구글과 합작사 설립설…"무인차 서비스 개발? 사실무근"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39
  • 2021.04.02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울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친환경 미래차 현장방문 일환으로 30일 오전 울산광역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미래차 전략 토크쇼를 마친 후 전시되어 있는 미래차를 관람 중 현대모비스의 'M.비전S'를 정의선 회장과 함께 시승하고 있다. 2020.10.30.   since1999@newsis.com
[울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친환경 미래차 현장방문 일환으로 30일 오전 울산광역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미래차 전략 토크쇼를 마친 후 전시되어 있는 미래차를 관람 중 현대모비스의 'M.비전S'를 정의선 회장과 함께 시승하고 있다. 2020.10.30. since1999@newsis.com
현대차 (229,000원 상승1000 -0.4%)가 미국 빅테크 기업 구글과 합작사를 세워 자율주행차에 탑재될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 언론은 "현대차는 최근 구글과 제휴를 맺고 이러한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현대차·구글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 본부 중 하나를 분사한 후 구글이 이 본부에 투자해 합작사를 만든다"며 "현대차가 지금까지 쌓아온 주행 데이터를 이 합작사에 제공해 구글과 함께 차량 서비스를 연구·개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휴에서 구글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빌리는 대신,핵심 데이터를 구글과 공유한다는 계획"이라며 "합작을 통해 지금보다 더 진일보한 차량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미 현대차는 자율주행 관련해 미국 자율주행 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을 설립해 '레벨4' 주행을 실현한 바 있다. 2023년에는 아이오닉5 기반 로보택시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각에서 현대차가 구글과 합작사를 설립해 무인차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언급했으나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