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민석 "오세훈·박형준 당선되면 나라 말아먹은 MB 돌아오는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2 16: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울산 남구청장·군의원 후보 지원유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오산시)이 2일 오후 울산 울주군 범서읍 행정복지센터 앞 로터리에서 김석겸 남구청장 후보와 김기락 울주군의원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오산시)이 2일 오후 울산 울주군 범서읍 행정복지센터 앞 로터리에서 김석겸 남구청장 후보와 김기락 울주군의원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2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경기 오산시)이 울산을 찾아 울주군 일대 차량유세 지원에 나섰다.

안 의원은 김석겸 남구청장 후보와 김기락 울주군의원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에서 "오세훈과 박형준이 당선되면 MB가 돌아오는 것"이라며 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오세훈은 아이들 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스스로 사퇴한 후보이다. 비유를 하자면 자퇴한 학생이 얼마 지나서 다시 학생회장이 되겠다고 나선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에는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서 생태를 팔았다던 식당주인이 나타났다"며 "주인은 가게에 들어오기 전부터 (오세훈을)알아봤다고 한다. 이쯤되면 내곡동 땅을 보러갔다고 고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렇게 거짓말쟁이 후보에게 표를 줄 수는 없다. 오세훈과 박형준을 보면 MB가 보인다. 나라를 말아먹은 MB가 오세훈, 박형준을 앞세워 다시 돌아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야당이 현재까지 이기고 있다. 초반 LH 사태가 빚어져 아주 불리한 형국이다.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그다지 잘한 것이 없으나 여당이 미워서 야당을 찍어줘야겠다, 이렇게 민심이 흐르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물론 국민에게 따끔한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 부동산 문제 잘 관리하지 못해 LH 사태까지 번지게 됐다"며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는데 효과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며 고개 숙였다.

안 의원은 이날 차량유세에서 "여당과 정부가 함께 손잡아야만 예산 지원에 어려움이 없다"며 김석겸 남구청장 후보와 김기락 울주군의원 후보에 대한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