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보건복지부,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속도 낸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재 국립중앙의료원과 극동 공병단 부지 항공 촬영 사진./사진제공=보건복지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과 극동 공병단 부지 항공 촬영 사진./사진제공=보건복지부
서울시와 보건복지부가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울 중구 극동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는 데 속도를 낸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9시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관련 내용을 구체화 하는 합의각서(MOA)를 화상으로 체결한다.

이번 합의각서는 서울시와 복지부가 작년 7월 1일 ‘국립중앙의료원’을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기로 합의한 업무협약(MOU)의 후속조치다. 이후 작년 8월부터 세부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실행위원회(서울시-복지부-국립중앙의료원 참여)’를 구성, 수차례 협의를 거쳐 이번 합의각서를 도출했다.

합의각서에는 지난 2016년 서울시와 복지부가 당초 국립의료원 이전을 계획했던 서초구 원지동의 부지에 대해 양 기관이 체결한 매매계약서를 해지하는 내용과 반환금액, 반환방법이 담겼다. 미군 공병단 부지 도시계획과 관련한 입안도서의 작성주체 등 구체적인 내용도 포함됐다.

1958년 개원해 노후화된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축·이전을 통해 중앙감염병병원과 중앙외상센터 등 800개 병상에 공공보건의료본부 기능을 더한 공공의료 거점으로 다시 태어난다. 오는 2026년 개원이 목표다.

서 권한대행은 "이번 국립의료원 신축·이전은 장소의 변화를 넘어 서울의 공공의료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획기적인 전기로서의 큰 의미를 갖는다"면서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감염병 대응역량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대된 만큼, 국립중앙의료원이 국내 공공보건의료 중추기관으로 재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베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