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트코인 '60만달러 어치' 털렸다…애플 앱스토어 보안 '빨간불'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5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킥킥IT!] 치고나가는 IT뉴스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애플의 앱 스토어에 등록된 가짜 앱에서 비트코인 60만달러(한화 약 6억7000만원) 어치를 도난당하는 사기 사건이 발생했다.

5일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필립 크리스토둘루(Phillipe Christodoulou)씨는 지난달 트레저(Trezor)라는 이름의 앱을 통해 17.1비트코인(당시 약 60만달러)을 유출 당했다.

크리스토둘루씨는 평점과 리뷰 등을 확인해 앱을 설치했지만, 이 앱은 트레저의 이름을 도용한 가짜였다. 앱 설치후 인증 1초 만에 그가 갖고 있던 비트코인이 모두 사라졌다.

이와관련 트레저는 앱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며 줄곧 가짜 앱에 대한 정보를 애플에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트레저는 비트코인 지갑 관련 개발 회사다.

이에 크리스토둘루씨는 가짜 앱보다 애플에 더 큰 분노를 표출했다. 애플의 충성 고객이었던 그는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그들은 나의 신뢰를 배반했다"며 "애플은 이 일에서 벗어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애플 측은 해당 앱이 심의 이후 자체적으로 기능을 변경했다고 해명했다. 해당 앱 삭제와 개발자를 퇴출하고 크리스토둘루씨 사건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와 유사한 비트코인 도난 사고는 흔히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펌에 따르면 2019년부터 10월까지 암호화폐 도난 문의가 7000건 이상 접수됐다. 이 업체는 구글과 애플의 앱스토어 가짜 앱을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비트코인 '60만달러 어치' 털렸다…애플 앱스토어 보안 '빨간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베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