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케이팝모터스(주),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의사 밝혀

머니투데이
  • MT기업지원센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6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케이팝모터스(주),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의사 밝혀
연초 나스닥핑크 시장 진출을 선언한 국내 전기자동차 업체 케이팝모터스(주)(총괄회장 황요섭)가 쌍용자동차를 인수를 추진하겠다고 6일 밝혔다.

케이팝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를 위해 대한민국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등 관계법령안에서 서울회생법원의 사건진행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쌍용차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면담과 협상을 통하여 해결책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회장의 경영철학인 ‘사람이 먼저다’ 라는 신념처럼 약 5,000여명의 쌍용차 종업원에 대한 100% 고용승계를 정부당국과 함께 협의하여 처리할 준비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 회장은 “쌍용자동차가 2번 해외기업에 팔리고, 다시 2번 기업회생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는 안타까움을 직시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토종 쌍용자동차가 전기차로 미래차 시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글로벌스탠다드에 적용할 수 있도록 모든 쌍용차 관계자들은 그 사고와 패러다임을 전기자동차제조판매란 개념으로 신속히 바꿔야만 쌍용차가 재기할 수 있는 확실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수성을 지닌 쌍용차의 SUV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해 그래핀배터리를 장착하고 케이팝모터스가 제조하는 휴대용충전기(OBC)를 탑재하였을 경우 충전기가 없는 중동의 사막이나 글로벌시장에서 매우 공격적이고 다수의 시장을 점유할 수 있다는 것이 케이팝모터스의 청사진이다.

케이팝모터스는 현재 쌍용차가 가지고 있는 모든 능력을 전기차로의 쏟았을 경우 쌍용차는 향후 3년 내로 나스닥을 거쳐 뉴욕 증시로 갈 수 있는 우수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케이팝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를 위해 지난 2월 2일 특수목적회사(SPC)인 케이팝모터스홀딩스그룹 주식회사를 대한민국 법원에 설립등기를 마쳤다.

현재 나스닥핑크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케이팝모터스는 이를 기반으로 나스닥과 뉴욕시장 진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