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초롱 소속사 "학폭 인정 녹취록, 악의적으로 왜곡된 것"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7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이핑크 박초롱 /사진=뉴스1
에이핑크 박초롱 /사진=뉴스1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측이 학교폭력(학폭) 의혹 관련 녹취록이 공개되자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7일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개된 박초롱과 피해 주장자 A씨와의 녹취록에 대해 "녹취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1차 통화 때 A 씨가 협박성 연락을 했고, 사안과 관련 없고 사실이 아닌 사생활 얘기를 하는 등 돌발 행동의 우려가 컸던 상황"이라며 "먼저 박초롱은 자세한 내용은 묻지 않고, 들으며 사과했다. 이유 불문하고 사과했으며 폭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고 폭행을 인정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박초롱이 학폭 의혹을 부인하고 강경한 입장을 보여 당황스럽다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박초롱은 A씨에게 "이유 없이 너를 막 그렇게 한 건 아니었거든" "오해가 있었어" "나도 그때 좀 화가 났던 상황이었고"라고 답하며 폭행 사실을 일부 인정하는 듯한 취지의 말을 했다.

A씨가 "'내가 피해자인데 왜 내가 이렇게 살아야 되나' 싶더라"고 말하자, 박초롱은 "미안해 진심으로"라고 사과하며 "나도 그냥 좀 많이 좀 화가 났었던 상황이었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앞서 박초롱은 A씨 폭로와 관련해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성년 음주 사실은 인정하지만 학폭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강력한 법적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현재 소속사 측은 "우리도 1차,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 우리도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며 "우리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자 했으나 A씨의 악의적 보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녹취록을 공개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하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입장문 전문



최근 보도된 녹취와 관련해 입장 전달드린다.

A씨가 녹취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

1차 통화 때 A씨가 협박성 연락을 했고, 사안과 관련없고 사실이 아닌 사생활 얘기를 하는 등 돌발 행동의 우려가 컸던 상황이다. 먼저 박초롱은 자세한 내용은 묻지않고, 들으며 사과했다. 과거 친분 관계도 있었고, 갈등도 있었던 것은 맞기 때문에 이유 불문하고 사과했으며 폭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A씨가 만남을 요청했고 이에 날짜를 조율하기도 했다.

A씨는 기존 한 달이 넘는 시간동안 협박해왔던 내용대로, 과거 사진을 공개하고, 녹취 일부만 발췌해 이용하는 등 박초롱의 '폭행 여부'를 밝히려는 사안의 본질과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우리도 1차,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 우리도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 우리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자 했으나, A씨의 악의적 보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녹취를 공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