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핵인싸앱’이라더니 꼰대집합소?…벌써 열기 식은 ‘클럽하우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7 1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핵인싸앱’이라더니 꼰대집합소?…벌써 열기 식은 ‘클럽하우스’
‘핵인싸’ 어플리케이션(앱)으로 불리며 지난 2~3월 국내 열풍을 일으켰던 오디오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럽하우스’가 이용자들 사이에서 점점 외면 받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안드로이드용 앱개발이 늦어지는데다 유명인(셀럽) 참여에 의존하는 구조로 인해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클럽하우스가 수익모델을 마련하며 사업 확장에 나선 가운데 ‘아싸앱’이 아닌 성공한 SNS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7일 클럽하우스 이용자들에 따르면 최근 대화방 참여율이 지난 2월과 비교해 크게 떨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보통 100여명이 참여하던 스타트업 대표 등 셀럽의 대화방에 지금은 10여명만 들어온다는 게 이들의 전언이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검색어 트렌트 결과를 보면 클럽하우스는 지난 2월 6일 8.98242점을 기록했다. 최다 검색이 이뤄진 때를 100점으로 놓고 상대적인 값을 평가한 수치다. 3월 6일에는 1.85534점, 이달 6일 0.65983점으로 큰 감소세를 보였다.



"꼰대 집합소 같아 거부감"



Elon Musk founder, CEO, and chief engineer/designer of SpaceX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Falcon 9 SpaceX rocket test flight to demonstrate the capsule's emergency escape system at the Kennedy Space Center in Cape Canaveral, Fla., Sunday, Jan. 19, 2020. (AP Photo/John Raoux)
Elon Musk founder, CEO, and chief engineer/designer of SpaceX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Falcon 9 SpaceX rocket test flight to demonstrate the capsule's emergency escape system at the Kennedy Space Center in Cape Canaveral, Fla., Sunday, Jan. 19, 2020. (AP Photo/John Raoux)
앞서 클럽하우스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로빈후드의 블래드 테네브 CEO 등이 등장하면서 화제가 됐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와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유니콘 기업 CEO가 몰리면서 열기가 더해졌다.

여러 벤처캐피털(VC)을 비롯해 스타트업 관계자들도 속속 방을 만들며 소통했다. 하지만 지금은 초반에 비해 이들의 참여가 줄었고, 자연스럽게 이용자들의 참석률도 저조해지는 상황이 됐다.

특히 유익한 토론보다는 자기 말만 하는 사람이 늘면서 이용자들이 떠나는 분위기다. 앱을 지운 한 이용자는 “자유롭게 의견을 못 나누고 모더레이터(대화방 생성자)가 일방적으로 가르치는 식이다. 꼰대 집합소 같아 거부감이 든다”고 했다.

글로벌 모바일 운영체제(OS) 시장의 72%를 차지하는 안드로이드 유저를 흡수하지 못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개발사 측은 5월 중순쯤 안드로이드 앱을 출시한다는 계획이지만 그때까지 클럽하우스의 명성이 유지될지 미지수다.



후원 기능 추가, 인기 크리에이터 양성…인스타·넷플릭스 인재영입도



‘핵인싸앱’이라더니 꼰대집합소?…벌써 열기 식은 ‘클럽하우스’
클럽하우스의 미래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클럽하우스는 모더레이터를 위한 첫 수익모델을 마련했다. 앱에 ‘송금’ 기능을 탑재해 모더레이터들이 대화방을 유지하고 참신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후원을 활성화한다는 목표다.

제작자 육성 프로그램인 ‘크리에이터 퍼스트(Creator First)’ 계획도 곧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까지 20명의 인기 크리에이터를 모집했으며 이들을 적극 육성해 유료구독이나 티케팅 등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클럽하우스는 사업 확장을 위해 인스타그램에서 음악 파트너십을 책임졌던 파디르 케이더와 넷플릭스의 마야 왓슨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 등 핵심 인력을 줄줄이 영입했다. 대대적인 마케팅을 통해 대중성 확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클럽하우스는 기업가치 40억달러(약 4조5000억원)를 기준으로 투자 유치를 추진 중이다. 지난 1월 10억달러를 넘으며 ‘유니콘 기업’ 지위를 얻은데 이어 이번 투자유치까지 성공하면 기업가치가 3개월 만에 4배로 껑충 뛰는 셈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