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7 재보선 최종 투표율 55.5%…서울58.2% 부산 52.7%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7 23: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보궐선거일인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동제6투표소(마포래미안푸르지오 4단지 커뮤니티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투표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4.07./사진제공=뉴시스
재보궐선거일인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동제6투표소(마포래미안푸르지오 4단지 커뮤니티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투표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4.07./사진제공=뉴시스
4·7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이 55.5%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4·7 재보궐선거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645만920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투표율이 55.5%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사전투표율(20.54%)도 포함한 결과다.

이는 2019년 4·3 재보궐선거(48%) 대비 7.5%p 높은 결과다.

서울 지역 투표율은 58.2%였다. 특히 서초(64.0%)·강남(61.1%)·송파(61.0%) 등 강남 3구가 서울 자치구 가운데 1~3위 투표율을 기록했다.

반면 금천구가 52.2%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고, 중랑(53.9%)·관악(53.9%)·강북(54.4%)구의 투표율이 비교적 저조했다.

부산 지역 투표율은 52.7%로 평균보다는 낮았다. 연제구가 55.6%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기장군과 강서구는 각각 48.4%, 49.6%로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