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영춘 패배 인정에 국민의힘 "통 크게 협치, 독주 안한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7 23: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하태경 선대위 총괄본부장 "김 후보 부산의 꿈, 함께 나누겠다"

(부산=뉴스1) 안은나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재·보궐선거 방송3사 공동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리며 하태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출구조사 결과 예측 득표율은 박 후보 64%,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33%. 2021.4.7/뉴스1
(부산=뉴스1) 안은나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재·보궐선거 방송3사 공동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리며 하태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출구조사 결과 예측 득표율은 박 후보 64%,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33%. 2021.4.7/뉴스1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선거 패배를 인정하자 국민의힘에서 “민주당과 협치하고 통 크게 힘을 모으겠다”는 입장이 나왔다.

압도적 지지를 확인한 만큼 ‘180석 독주’로 패배를 자초한 민주당과 앞으로 차별성을 보이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은 7일 입장문을 내고 “김영춘 후보가 패배를 겸허히 인정했다”며 “비록 당은 다르지만 김 후보도 부산이 배출한 자랑스러운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박형준 후보 선대위 총괄본부장으로서 약속한다”며 “김 후보가 실현하려고 했던 부산의 꿈을 우리도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부산의 미래에는 김 후보가 내세운 비전도 크게 자리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결코 독주, 독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선거는 개표율 37.2% 기준으로 박 후보가 63.4%, 김 후보가 33.7%의 득표율을 보이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밤 10시쯤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한다"고 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