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라스' 박수홍 의미심장 발언 "지킬 존재 생겨서, 절대 안 진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939
  • 2021.04.07 23: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친형과 금전적인 다툼을 하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현재 상황을 간접적으로 토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이 출연했다.

이날 박수홍은 욕은 못하지만 싸움은 꽤 한다는 소문이 있다더라는 질문에 "난 평생 맞아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사이가 좋은데 동기 중에 최승경과 작은 오해로 싸움이 있었다. 내가 굉장히 잘 싸웠나보다. 지금도 그 기억으로 살아간다"고 일화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카메라를 응시하며 "진짜 싸우면 안 진다. 약해 보이는 사람이 정말 결심하면 지지 않는다. (반려묘) 다홍이를 지키기 위해서라도"라며 "돈을 버는 이유도, 내가 죽지않고 사는 이유도, 내가 지킬 존재가 생겼기 때문이다. 절대 지지 않을거다"라고 말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 달 친형 부부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털어놨다. 박수홍 측은 지난 30여 년 간 자신의 매니저 역할을 해왔던 친형이 횡령 후 잠적했다고 주장했지만 친형이 이를 반박하며 법적 다툼에 들어갔다. 지난 5일 박수홍 측은 친형 부부를 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