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정보도]<"7년간 성폭행, 엄벌해달라" 청원했는데..가해자 극단적 선택> 관련

  • 머니투데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22: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본 매체는 2020. 6. 30. <"7년간 성폭행, 엄벌해달라" 청원했는데..가해자 극단적 선택>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였습니다.

본 매체는 해당 기사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020. 6. 17. 게시된 "저를 7년이나 성폭행하고 살인미수, 협박, 폭행, 강간 해온 가해자를 고발하며, 더하여 부실수사와 정보 유출하는 경찰수사관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그대로 인용하여, "청와대 청원에 등장하는 가해자가 충남 태안의 주거지역에서 2020. 6. 29. 자살한 40대 남성"이라는 내용, "해당 가해자가 2013년부터 7년간 피해 여성을 성폭행하고 협박"했다는 내용을 보도하였습니다.

사실 확인 결과, 충남 태안의 주거지역에서 2020. 6. 29. 자살한 40대 남성은 7년간 여성을 성폭행한 사실 여부 및 본 매체가 인용한 청와대 청원 글의 내용은 여성의 일방적인 주장이었습니다.

이에 본 매체가 보도했던 기사의 내용에 나타난 사실관계는 잘못되었음을 밝히고 이를 바로 잡습니다.

이 보도는 법원의 결정에 따른 것입니다.

기존에 보도했던 기사는 삭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베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