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온, 50억 유상증자 납입완료 '최대주주 지분 증가'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바이온 (1,425원 보합0 0.0%)은 최대주주인 더블유글로벌1호조합이 이 회사 50억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 납입을 완료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최대주주인 더블유글로벌1호조합의 지분율은 5.9%(411만5226주) 늘어난 9.87%다. 유상증자 자금은 유형자산 취득에 40억원, 타법인 증권 취득에 10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김병준 대표는 “이번 유상증자 납입 성공으로 회사의 수익성과 미래성장동력을 꾸준히 발굴해 기업 및 주주가치 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