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적을 허용 하시겠습니까?"…애플, 사용자 몰래 정보수집 봉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1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앱 추적 투명성 기능이 적용된 모습. 사용자 정보를 수집 및 추적하기에 앞서 동의를 받아야 한다. /사진=애플
앱 추적 투명성 기능이 적용된 모습. 사용자 정보를 수집 및 추적하기에 앞서 동의를 받아야 한다. /사진=애플
애플이 이달 중 iOS(아이폰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 정보를 강력하게 보호하는 ‘앱 추적 투명성’(ATT) 기능을 적용한다. 앞으로 앱 개발사는 이용자 동의 없이는 개인정보와 데이터 추적 등을 할 수 없다.

애플은 이달 중 ATT 기능을 의무화하는 iOS 14.5 버전을 정식 배포한다고 8일 밝혔다. ATT는 앱이 사용자 활동을 추적하려고 할 때, 사용자 승인을 받도록 하는 기능이다. 애플은 ‘당신의 데이터는 어떤 하루를 보내는가’라는 제목의 백서도 발간했다. 백서는 ‘놀이터에서 함께 보낸 아빠와 딸 이야기’로 사용자 정보가 어떻게 수집되는지 쉽게 보여준다.

백서에 따르면 아빠 존은 딸과 공원에서 보낼 하루를 계획한다. 날씨, 교통상황 등을 확인하고 길 안내를 받아 공원으로 이동한다. 이동 중 딸은 게임을 즐기고 공원에 도착해서는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소셜 미디어에 올리기도 한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는 아이스크림을 사 먹는다.

평범해 보이는 이 일상에서 존과 그의 딸 정보는 전 세계 기업에 전달됐다. 날씨 검색과 이동 중 앱은 사용자 위치를 주기적으로 수집하고 추적한다. 이 데이터는 데이터 브로커에게 판매되며, 다른 앱 사용 정보와 연결된다. 게임 중 나오는 광고는 이미 추적된 정보에 의해 관심 있는 제품을 보여준다.

소셜 미디어에 사진을 올리는 과정에서는 존의 현재 온라인 활동을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광고 식별자 등을 활용해 다른 앱에서 수집한 위치 정보, 구매 이력 등과 연결 짓는다. 아이스크림 결제를 통해서는 가게의 위치, 소비한 금액 등의 정보와 선호도 등을 수집한다.

앱에 의해 수집된 존의 데이터를 아이콘으로 표현한 모습 /사진=애플
앱에 의해 수집된 존의 데이터를 아이콘으로 표현한 모습 /사진=애플

이런 방법으로 수많은 기업이 존과 그의 딸 정보를 수집하지만, 정작 존은 자신의 정보가 어떻게 얼마나 수집됐는지 알지 못한다. 애플은 ATT 기능을 통해 이용자가 자신의 개인정보에 제어권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ATT 기능이 도입되면 모든 앱 개발자는 이 기능을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한다. 기능을 넣지 않은 앱은 앱스토어에 등록할 수 없다. 앱은 사용자 정보를 추적할 때면 ‘이 앱이 사용자 활동을 추적하도록 허용하겠습니까?’라고 묻게 되고, 사용자는 ‘앱에 추적 금지 요청’이나 ‘허용’을 선택할 수 있다.

한편 페이스북은 애플의 개인정보 강화 정책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매출 대부분은 사용자 정보를 기반으로 맞춤형 광고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말 미국 주요 일간지 전면 광고를 통해 "우리는 전 세계 모든 곳에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애플과 맞서 싸우겠다"며 선전포고를 한 바 있다. 또 애플과 앱스토어 결제 수수료 문제로 소송을 벌이고 있는 포트나이트 개발사 에픽게임즈와 동맹을 맺으며 반(反)애플 전선도 구축했다. 앱 추적 투명성이 적용되면 페이스북뿐 아니라 사용자 정보를 기반으로 광고 수익을 내는 업체 대부분도 피해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