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상공인 자금회전 쉽게…쿠팡 약점 파고든 네이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15: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네이버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중소상공인(SME)을 대상으로 배송 완료 다음날 판매 대금을 지급하는 '빠른 정산' 비율을 100%로 확대한다. 최근 쿠팡이 로켓배송을 전면 확대한 것에 대응해 승부수를 띄웠다. 배송과 정산이라는 각사의 장점을 극대화한 전략으로 이커머스 왕좌를 두고 치열하게 맞붙는 모양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8일 '빠른 정산' 지급 비율을 기존 90%에서 100%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환불이나 반품 등 가능성으로 구매가 확정되지 않았음에도 담보나 수수료 없이 판매 대금을 완전 지급하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도 최초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첫선을 보인 '빠른 정산'은 불과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대금이 1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빠르게 안착했다. 빅데이터 기반 위험 거래·판매자를 선별하는 '위험탐지시스템'으로 리스크를 줄인 것이 지급 비율 100% 확대로 이어졌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빠른 정산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는 이유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금융 서비스이기 때문”이라며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SME가 자금회전 만큼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쿠팡 정산 한달 넘게 걸려 '약점'…플랫폼 경쟁력 승부처 될 수도


쿠팡맨이 고객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쿠팡
쿠팡맨이 고객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쿠팡
네이버의 '정산 속도전'은 쿠팡을 겨냥하고 있다. 현재 쿠팡의 정산 기간은 40~50일로 이커머스 업계에서 가장 긴 편이다. 지난해 말 기준 매입채무가 10억6585만달러(1조1958억원)에 달하는 쿠팡이 정산 기간을 줄일 경우 유동성이 크게 악화할 우려가 있다.

쿠팡도 판매 다음 날 결제액의 최대 90%를 정산받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지만 활용도는 낮다. 지난해 5월부터 국민은행과 함께 운영하는 대출 상품으로 하루 0.013%(연 4.8%)의 금리를 적용한다.

정산이 늦어질 경우 입점 판매주들은 재고 확보나 제품 개발 등에 어려움을 겪는다. 그러다보니 일부 쿠팡 입점 판매주들은 대금지급 기한을 줄여달라는 불만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네이버가 '빠른 정산'을 통해 쿠팡과 차별화를 한다면 플랫폼 지배력이 강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신 쿠팡은 전국의 물류센터를 활용해 입점 판매자 유인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네이버가 최근 CJ대한통운과 손을 잡고 배송역량을 강화하고 있지만, 아직 전국 단위 익일배송 물류망에서 쿠팡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네이버와 쿠팡의 신경전이 갈수록 심화할 것으로 본다. 앞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주주 서한을 통해 익일·당일배송 계획을 밝히자 쿠팡은 최근 로켓배송 전면 확대로 응수했다. 로켓배송은 유료 멤버십 로켓와우(월 2900원) 회원이거나 배송당 1만9800원 이상 구매해야 제공되던 서비스다.

한편 네이버와 쿠팡의 지난해 상품 거래액(GMV)은 각각 28조원, 24조원으로 추정된다. 통계청이 집계한 연간 온라인쇼핑 거래액(161조원)에서 30%가량에 해당하는 수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