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이비케이랩, 1분기 매출 46억원...전년동기 대비 48%↑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17: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천연물신약 개발기업인 제이비케이랩(대표 장봉근)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46억원을 기록해 창업 이래 최고의 실적을 올렸다고 8일 발표했다. 영업이익도 70% 증가한 18억원이다.

이 회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기존 회원약국들이 변화된 약국 경영환경에 적응하면서 구매량을 늘린 덕분에 매출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제이비케이랩의 주된 매출원은 만성질환 약사영양처방 브랜드인 ‘셀메드’ 제품 공급으로 최근 셀메드 가맹약국이 꾸준히 늘어 올해 안에 회원약국 1000곳 돌파, 연매출 300억원, 영업이익 150억원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4월 현재 셀메드 약국 가맹점 수는 650곳이며 2020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61% 늘어난 13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1% 증가한 32억원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제이비케이랩은 천연물 및 합성 신약의 효능 및 안전성 검증이 가능한 SPF 및 BL2 급의 세포실험실과 동물실험실을 겸비한 신약개발 전문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다. 안토시아닌 후코이단 나노복합체(AFNC)라는 독보적인 천연 면역항암제 겸 만성대사질환 개선제를 바탕으로 신약개발을 진행 중이다.

작년 7월 3일 SCI급 저널인 ‘국제약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Pharmaceutics, IF=4.845)에 발암원에 대한 예방효과가 소개된 AFNC는 아로니아에서 추출한 안토시아닌과 해조류에서 추출한 후코이단을 이온-파이결합시킨 나노복합체다. 안토시아닌이 암세포를 직접 사멸하며, 음전하성 다당류인 후코이단은 암세포를 잡는 NK세포를 증강시키는 이중 기전으로 항암작용을 발휘한다. 독성이 없고 혈전을 유발하지 않는 특징을 지니고 있어 다양한 암에 항암보조제로 활용할 수 있다. 또 항산화기능 및 혈관청소 효과로 통증질환, 소화성궤양, 비알코올성지방간, 동맥경화, 당뇨병, 만성피로, 망막증 등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다.

약사영양처방 브랜드인 셀메드 전제품은 의약품에 버금가는 제이비케이랩 신약개발연구소의 효능 및 안전성 검증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시아플렉스-에프’ ‘노토플렉스’ ‘스템플렉스’ ‘헤모플렉스’ 등 다수의 제품이 개발돼 전국 셀메드 약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장봉근 제이비케이랩 대표는 “관계사인 온코파마텍이 암의 성장과 전이를 촉진시키는 BRD-4라는 후성유전자와 암세포의 면역회피인자인 PDL-1를 동시에 억제하는 이중 기전의 OPT-0139, OPT-0010 등이 삼중음성유방암, 간암, 폐암, 난소암 등의 적응증을 목표로 올해 전임상시험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비 세포실험 및 동물실험에서는 독성이 거의 없고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확인되어 항암제와 병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1~2년 안에 빅파마로 기술 수출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 8% 간다"던 주담대 최고금리 6%대로 뚝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