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하라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카라 14주년 자축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2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박규리 인스타그램
/사진=박규리 인스타그램
그룹 카라 멤버들이 데뷔 14주년을 기념했다.

박규리는 8일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 카라 데뷔 14주년 기념을 축하하며 모인 날. 시간이 흐른 만큼 더 많은 의미가 있던 시간. 깜짝 선물로 꽃과 케이크 준비해준 지영이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사진=박규리 인스타그램
/사진=박규리 인스타그램

사진에는 박규리, 한승연, 니콜, 강지영이 모여 케이크 앞에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케이크엔 숫자초 14가 꽂혀 있어 눈길을 끌었다. 네 사람은 또 축하를 위해 잔을 맞대는 장면도 연출했다.

이를 본 한 팬은 "구하라 누나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007년 4인조로 시작한 카라는 김성희가 탈퇴한 후 구하라와 강지영이 합류해 5인조로 활동했다. '프리티걸' '허니' '루팡' '미스터' '판도라' 등 수많은 명곡을 남기며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2014년 니콜과 강지영이 탈퇴한 후 허영지가 영입됐으나 2016년 공식 해체했다. 한편 멤버 구하라는 2019년 세상을 떠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