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종인 "윤석열, 만나자면 만날 것…도울지는 내가 판단"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22: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尹, 현재 가장 유력한 野 대권주자…개별 입당해선 힘들어"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지막으로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지막으로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을 이끌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한 번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그때 가서 도와줄 건지 안 도와줄 건지는 내가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저녁 채널A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한 번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가장 유력한 야권 대선주자라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그렇게 된 것 같다"며 "우리 사회에서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마치 윤 전 총장의 브랜드처럼 돼 버려서 지지도를 끌어올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이 자기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개별적으로 입당해서는 자기 정치활동 영역확보가 힘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국민의힘 안에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가 보이느냐는 질문에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정의내리기 어렵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경우도 초기에는 경쟁력이 제일 낮은 것처럼 보였지만 올라서 결과적으로 서울시장 선거에서 대승을 거뒀다"고 언급했다.

다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별의 순간'이 다시 오지 않는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그분의 최대 (별의) 순간이 2011년도에 지지도가 40% 가까이 갔을 때"라며 "활용할 수 있는 시기를 놓쳐서 무슨 새로운 계기가 특별히 마련되지 않는 이상 힘들지 않겠나"라며 부정적인 평을 내놨다.

김 전 위원장 자신이 대권 도전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람은 항상 그런 이야기를 한다"며 "내가 나이 80이 넘어 인생을 덤으로 사는 사람이 무슨 책임있는 자리를 추구한다는 게 상식에 맞지 않기 때문에 그런 얘기에 유념치 않는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베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