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홈런 공장' 재가동…'최신맥주' 위력, 이제 로맥만 남았다 [오!쎈 인천]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0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홈런 공장' 재가동…'최신맥주' 위력, 이제 로맥만 남았다 [오!쎈 인천]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 ‘홈런 공장’이 다시 가동되고 있다.


SSG는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3차전에서 홈런 두 개를 더 추가했다. 지난 4일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에서 홈런 4방을 터뜨리더니 6일 한화와 시즌 1차전에서 최주환의 솔로포 추가 이후 2경기 만에 다시 홈런 공장이 가동됐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팀 홈런 선두다.


이날 ‘홈런 공장’을 처음 가동시킨 주인공은 추신수다. 그는 팀이 1-0으로 앞선 3회말 누상에 주자 없는 2사 후 상황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4일 인천 홈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 이후 4경기 만에 추신수의 첫 안타가 나왔다. 14타석 만이었다. 그는 두 번째 타석에서 때린 홈런 한 방으로 KBO 리그 첫 타점과 득점까지 올렸다.


추신수 다음 타석에 들어선 최정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날리면서 시즌 2호, SSG 구단 2호, KBO 리그 통산 1049호 백투백 홈런이 기록됐다.


이후 추신수는 팀이 3-4로 역전을 당한 4회말에는 2사 1, 2루에서 상대 바뀐 투수 김범수를 상대로 우익수 쪽으로 동점 적시타를 때렸다. 첫 안타를 홈런으로 신고한 날 두 타석 연속 타점을 생산하는 등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까지 ‘감’을 찾으면서 SSG 타선은 더욱 강력해지고 있다. 최정은 타율 3할8푼5리에 3홈런을 기록 중이다. ‘이적생’ 최주환은 개막 후 2경기에서 3홈런을 몰아친 후 한화와 시즌 2차전, 3차전에서 추가 대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이날 2안타를 기록했다.


강력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 ‘최신맥주(최정-추신수-로맥-최주환)’가 위력을 점점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한유섬은 6번에서 타율 3할6푼4리로 4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하고 있다.


로맥만 남았다. 로맥이 아직 첫 안타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볼넷만 5개 골랐고 몸에 맞는 볼이 한 번 있다. 꾸준히 걸어나가고 있지만 그에게 기대하는 것은 호쾌한 타격이다. 로맥이 터지면 SSG 타선은 상대 마운드에 더욱 위압감을 줄 수 있다.


한편 SSG는 한화와 시즌 3차전을 6-4 승리로 장식했다.


/knightjisu@osen.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