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재수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한 민주당, 2030이 응징"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12: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0.15/뉴스1
(서울=뉴스1)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0.15/뉴스1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민주당이 그렇게 외쳤던 공정과 정의에 대해서 '우리 스스로에게 얼마나 철저했는가'라는 질문을 2030세대들이 민주당에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2030 표심을 보면 어쩌다가 민주당이 이런 처지가 됐을까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불과 3년 전인 2018년 지방선거와 완전히 다른 표심을 2030 세대가 보였다"며 "최근에 2030이 놓여 있는 처지를 볼 때 취업도, 연애도, 결혼도, 결혼했더라도 출산하기가 어려운 절망적 상황에 대해서 과연 민주당이 이분들에게 어떤 모습을 보여왔던가. 그걸 좀 깊게 성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공정과 정의를 부르짖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공정하고 전혀 정의롭지 못했던 민주당의 모습에 대해서 바로 2030세대가 투표를 통해서 응징한 것"이라 말했다.

진행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논란도 (표심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나"라 묻자 전 의원은 "그렇다"라면서 "디테일하게 들어가자면 그분들이 억울한 측면이 없지 않아 있을 것이지만, 누구에게도 적용될 수 있는 공정과 정의의 원칙에 철저하지 못했다는 게 2030 세대의 판단"이라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