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DGB금융, 지방지주 처음 '내부등급법' 승인…자본 적정성↑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15: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태오 DGB금융 회장
김태오 DGB금융 회장
DGB금융지주가 리스크, 자본 관리 면에서 한숨을 덜게 됐다. 지방 금융지주 처음으로 바젤Ⅲ 신용리스크 부문 내부등급법을 사용하게 되면서다.

DGB금융은 금융감독원에서 바젤Ⅲ 신용리스크 부문 내부등급법 사용을 승인받았다고 9일 밝혔다. DGB금융은 "선진화한 리스크 관리를 기반으로 그룹 자본 적정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했다.

내부등급법을 적용하면 금융사가 평가한 신용등급을 기준 삼아 자체 추정한 부도율, 부도시 손실률 등을 토대로 위험가중자산(RWA)을 산출한다. 이렇게 되면 상대적으로 RWA가 줄어들고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

DGB금융의 지난해 말 기준 BIS 총자본비율은 12.41%, 보통주자본비율은 9.59%인데 내부등급법을 적용하면 각각 2%포인트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태오 회장은 "DGB금융이 리스크 관리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향상시킨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리스크 관리 인력과 전문성을 계속해서 강화하면서 코로나19 금융지원, 뉴딜 투자 등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릿지'평당 1억원 시대'…수상한 신고가에 병든 집값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