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과일가게 알바생된 김동성…♥인민정 "재능 발휘못해 안타까워"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7,752
  • 2021.04.09 20: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7
인민정(왼쪽), 김동성 / 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인민정(왼쪽), 김동성 / 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의 여자친구 인민정이 남자친구의 재기를 응원했다.

9일 인민정은 인스타그램에 "너무 부끄럽지만 알바생(김동성) 덕분에 싸인도 해보고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희는 더욱 열심히 살아가며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적었다.

이어 "오랜만에 미팅으로 이곳에 왔지만 예전 쇼트트랙 지도자로 왔던 오빠의 그 시절이 살짝 아쉽기도 하다"며 "알바생만 하기엔 너무나 아까운 재능을 가지고 있는데 재능을 발휘 못하는 지금이 저는 많이 안타까울뿐"이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언젠가 제2의 김동성을 꼭 오빠가 지도자로서 양성하는 그날이 올거라 믿으며 지금 이순간을 열심히 살겠다"고 밝혔다.

김동성은 2018년 전처와 이혼 후 양육비 지급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오다 지난 2월 27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바 있다. 당시 김동성은 수면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연인 인민정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동성은 현재 인민정이 운영하는 과일가게에서 일을 돕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