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만 억제효과 높인 '기능성 청경채' 나왔다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산조건별 청경채의 재배 모습. /자료=KIST
생산조건별 청경채의 재배 모습. /자료=KIST
비만 억제효과를 높인 기능성 청경채가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11일 스마트팜융합연구센터 유지혜 박사 연구팀이 인공조명 설비로 식물에 빛을 공급하는 인공광형 스마트팜에서 항비만 성분인 글로코시놀레이트 함량과 생산량을 대폭 늘린 기능성 청경채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청경채는 지방조직과 간에서 지방 축적을 억제하고 염증을 낮추는 클루코시놀레이트 함량이 높은 채소로 요리재료로 인기가 높다. 하지만 온도와 습도, 수분함량 등 재배환경에 따라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 변화가 크고, 병충해에 취약해 노지에서 재배할 경우 식물보호제 사용이 필요하다.

생산조건별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변화.  /자료=KIST
생산조건별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변화. /자료=KIST

KIST 연구진은 캐나다 매니토파주립대 연구진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청경채의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을 2.4배 가량 높이고, 생산량을 2배 이상 늘리는 스마트팜 재배조건을 찾았다.

캐나다에서는 혹한 환경으로 채소 섭취가 어려운 북쪽 원주민들의 건강 상태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지 오래다. 캐나다 북쪽 원주민들의 비만, 당뇨, 고혈압, 대사성 질환 발병률은 캐나다 전체 평균의 2배 수준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연구진은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이번에 개발된 청경채가 대사성 질환율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인체적용시험은 올해 3분기 시제품 생산 후 내년 초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에는 샐러드 재료나 기능성 음료 등 형태로 판매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지혜 박사는 "스마트팜 기술은 기술의 발전에 비해 높은 설치, 유지비용으로 널리 사용되지 못 했다"며 "이번 연구처럼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고기능성 식품 원료 생산이 가능해지면, 스마트팜의 산업화도 본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한-캐나다 국제공동협력연구로 수행됐으며, 농식품분야 국제학술지 '푸드 케미스트리'(Food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