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TSMC, 내일 바이든 참모들과 회의…백악관이 밝힌 '호출' 이유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0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안보 보좌관들이 12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등 전세계 주요 반도체 기업 및 완성차·IT 업체들과 화상 회의를 갖는다. 백악관은 이 회의에서 전세계 반도체 부족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반도체 주도권' 강화를 밝혀 온 바이든 행정부의 기조 하에 이뤄지는 회의다.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초대형 인프라 투자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C)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초대형 인프라 투자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C) AFP=뉴스1



반도체 만드는 삼성·인텔·TSMC, 반도체 부족한 GM·포드와 한자리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는 9일 기자들에게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주재로 12일 반도체·자동차·테크 기업 임원들과 화상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도 이 회의에 참석한다.

백악관이 공개한 참석 기업은 총 19곳이다. 삼성전자, 인텔, TSMC, NXP, 마이크론, 글로벌파운드리, 스카이워터테크놀로지 등 반도체 기업과 제너럴모터스(GM), 포드자동차, 스텔란티스(피아트크라이슬러·푸조시트로엥 합병사) , 미 트럭 업체 파카, 알파벳(구글 모기업), 델, HP , AT&T, 미 엔진 업체 커민스, 미 방산업체 노스럽그러먼, 메드트로닉, 피스톤 그룹이다. 반도체를 만드는 글로벌 기업들과 반도체 품귀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어 온 업체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회의 의제에 자동차 산업의 청정 에너지 전환, 일자리 창출, 미국 경제 경쟁력 강화 등이 포함될 것이라 전했다. 이번 회의가 지난달 31일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한 2조2500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및 공급망 확충 문제를 재계와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게 블룸버그 통신의 설명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두고 있으며, 반도체 등 공급망 문제를 국가안보 관점에서 보고 있다는 시각도 재확인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같은 날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와 외교 정책이 서로 고립된 상황(silos)을 끝내는 것에 깊이 전념하고 있다"며 "반도체 부족은 바이든 정부에게 있어 경제 및 국가안보의 긴급한 우선순위를 보여주는 완벽한 예"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반도체) 부족으로 공장이 가동을 쉬게 되며 미국 노동자들과 가족들의 삶이 영향 받고 있다"고 했다. 반도체 부족이 국가안보를 취약하게 만들 것이란 점도 강조했다.

디스 위원장도 팬데믹이 경제적 취약성과 강력하며 신뢰할 수 있는 공급망의 중요성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중요한 공급망을 강화하고, 21세기 미국 경제를 이끌기 위해 전략적으로 자리를 잡아야 할 긴급한 필요를 드러낸다"며 "우리는 핵심 이해관계자들과 이 노력에 대해 협력하기 바란다"고 했다.

사진=AFP
사진=AFP



바이든 정부,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일자리 강조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참모들은 대선 기간부터 미국의 외교정책이 미국 중산층을 염두해야 한다는 시각을 거듭 밝혀 왔다. 외교·산업 정책이 미국 내 일자리나 미국 내 제조업 기반 확충에 기여하게끔 추진돼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메시지다.

지난해 팬데믹으로 미국 완성차 업체들이 국외 기업에서 반도체를 조달 받지 못하며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자 정부 차원의 공급망 점검에도 착수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2월부터 100일간 반도체·배터리 등에 대한 공급망 검토를 진행 중인데, 예단할 수 없지만 리쇼어링(해외 생산시설의 국내이전)이나 해외 기업들의 미국 내 생산을 장려하는 방향으로 결론이 나올 수 있다고 관측된다.

이 외에도 바이든 정부는 미 의회에 반도체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2조2500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안 중에도 50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산업 및 연구 지원을 포함, 자국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인센티브 등이 포함됐다.

백악관의 이번 회의 역시 바이든 정부가 추진해 온 이 같은 조치들의 연장선상에서 열리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텍사스 오스틴 등 미국 지역 몇 곳을 후보로 두고 공장 증·신설을 검토 중이라 이에 대한 '유인책'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블룸버그도 이 소식을 보도하며 삼성, 인텔, TSMC가 모두 미국에 공장을 지을 계획을 발표한 기업이라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백악관이 이번 회의를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한 2조2500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안을 받아들이도록 하는 플랫폼으로 삼고 싶어 한다고 해석했다. 공화당 및 미 재계 일각은 인프라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한 법인세 인상 등에 반대하고 있는데, 이 자리를 통해 인프라 투자의 필요성을 부각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의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