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컴백홈' 김종민 "이용진, '1박 2일' 고정 환영회까지 했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0 2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컴백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컴백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종민과 이용진이 이용진의 '1박 2일' 출연 비하인드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컴백홈'에는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과 코미디언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세 사람은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 갔다. 유재석이 유년기를 보낸 동네이기도 했다. 김종민이 쌍문동 출신이었다. 김종민은 유재석과 동네가 같아 친해지게 됐다고 말했다. 김종민이 작년에 받은 대상 트로피를 가져와 자랑하자 이용진은 "열 몇 개 가지고 있는 사람도 있다"며 유재석을 언급했다. 유재석은 김종민의 대상을 가리키며 "몇 개 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민은 "어릴 땐 이런 상을 받을 줄 어떻게 알았겠느냐"며 이날 만날 집주인에게 좋은 기운을 주고 싶은 마음에 가져왔다고 밝혔다.

이용진도 '1박 2일'과 인연이 있었다. 이용진은 '1박 2일'에 인턴으로 출연해 좋은 활약을 보였다. 김종민은 이용진을 고정 멤버로 받아들이는 환영회를 녹화했는데, 그때 '1박 2일'이 방송을 중단하며 공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용진은 "섬에 들어가서 축하 파티도 했는데 그게 안 나갔다"며 아쉬워했다. 유재석은 "조세호도 백일잔치하고 프로그램(무한도전)이 끝났다"며 이용진을 위로했다. 이용진은 "한동안 그걸로 토론했었다. 조세호 이용진 중 누가 더 불쌍한가. 그런데 조세호가 더 불쌍하다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