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양주 화재 때 대피주민들 '마스크 착용', 대형참사 막았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0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일 오후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불이나 건물이 검게 그을려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가 13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서고 있다. 2021.4.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0일 오후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불이나 건물이 검게 그을려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가 13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서고 있다. 2021.4.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대피하던 주민들 모두 마스크 쓰고 있었다."

하마터면 대형참사로 번질 뻔한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주상복합건물 부영애시앙(愛翅鴦) 상가 화재로 11일 오전 0시30분 현재까지 3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불은 1시간 전인 전날 오후 11시30분께 초기진화됐다.

부상자들은 단순 연기흡입으로 모두 경상자다.

상가건물 1~2층을 비롯해 남양주와 경기동부 일대 하늘을 시커멓게 뒤덮은 유독가스에도 불구하고, 중상자나 사망자가 없어 시민들은 '불행 중 다행'이라는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주말이라 지하 이마트, 1~2층 상가에는 인파로 붐볐고 3층부터 18층까지 부영아파트 364세대에도 주민들이 상당수 거주하던 상황이었다.

비교적 인명피해가 적은 이유에 대해 주민들은 한결같이 '마스크 덕분'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일상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던 터라 유독가스를 덜 마셨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불이 났다는 소식을 접하고 빨리 대피한 주민들 각자의 판단력도 한몫했다.

또한 이 건물은 출입구가 여러개라 혼란한 상황에서도 일단 앞으로 달리기만 하면 수월하게 바깥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는 점도 참사를 막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계속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 수색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중상자나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불은 전날 오후 4시29분께 발생해 7시간 만인 오후 11시30분께 초진됐다.

사망자와 중상자는 없지만 불길 자체가 크게 번진 이유는 최초 불이 난 식당의 바로 뒤편 쓰레기적치장과 옥외주차장으로 번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초 불이 난 식당에서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지만 불길을 잡지 못했다. 차량 다수로 옮겨붙으며 일부 폭발했고 불은 걷잡을 수 없이 번져 1~2층 일대를 뒤덮었다.

번지는 불로 인해 검은 유독가스가 1~2층을 자욱하게 덮고 이어 18층 아파트 건물 외벽까지 치솟았다. 주민들은 모두 자력대피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이재민을 위해 11곳에 대피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피소는 부영 1~4단지 경로당, 왕숙천 마을회관, 다산2동 마을회관, 도농중학교 체육관, 양청초등학교 체육관, 금교초등학교 체육관 등이다. 이재민은 약 800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피소를 이용하는 주민들은 30여명이고, 나머지 주민들은 각자 대피처를 마련한 것으로 파악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