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투자 '빨간불'…주요기업 절반 "투자계획 아직 없거나 축소"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한국경제연구원
/사진제공=한국경제연구원
코로나19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투자에 비상이 걸렸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투자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100개사) 가운데 과반 이상이 올해 투자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않았거나, 지난해에 비해 투자를 줄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주요 기업 가운데 28%가 아직 투자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는 투자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10%는 지난해보다 투자 규모를 줄일 것이라 응답했다. 지난해 수준의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답한 기업은 21%, 지난해보다 투자를 늘리겠다는 기업은 21%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지난해에도 500대 기업들 중 과반이 투자를 줄인 상황에서 올해에도 이같은 흐름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체 투자금액은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의 투자 비중에 따라 증감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 전망했다.

/사진제공=한국경제연구원
/사진제공=한국경제연구원

기업들은 올해 투자를 늘리지 않는 이유로 코로나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49.3%)을 꼽았다. △주요 프로젝트 종료가 21.5% △경영악화로 인한 투자여력 부족이 15.2%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기업관련 규제 입법 또는 투자인센티브 축소 등 제도적 이유로 투자를 늘리지 않겠다는 기업 비중은14%였다.

국내 투자환경 만족도는 45.5점에 그쳤다. 투자환경만족도는 기업 만족도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수치로, 지수가 기준점인 5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50 미만이면 부정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은 28.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11.0%)보다 약 2.5배 많았다.

기업들은 투자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규제완화(47.0%) △금융지원(43.0%) △세제지원(41.0%) 등을 꼽았다.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규제로는 △지자체 인허가 및 심의규제(23.6%) △환경규제(18.0%) △고용 및 노동관련 규제(18.0%) △영업활동 제한(16.2%) 등을 지목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수출, 산업생산 등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국내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해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실물경기 회복을 위해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