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터졌다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홈런 폭발…3출루 2득점 맹활약(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텍사스전 선발 유격수로 나와…SD 7-4 승리 견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캡처) © 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을 때려내는 등 3출루 경기를 펼쳤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사구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앞선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이날 홈런을 때려내면서 타율을 0.167에서 0.200로 조금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3회초 타석에서 상대 선발 조던 라일스가 던진 공에 맞고 출루했다. 빅리그 데뷔 후 첫 사구였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5회초 때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라일스의 3구째 78.8마일 커브를 통타, 좌측 폴대를 맞췄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8경기, 19타수 만에 터진 첫 홈런. 시즌 2호 타점으로 비거리는 약 118.2m였다.

샌디에이고 구단도 김하성의 첫 홈런을 축하했다. 구단은 SNS에 한글로 '김하성 파이팅!'이라고 적으며 홈런 영상도 공유했다.

김하성은 7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어 트렌트 그리샴이 투런 홈런을 쳤고, 김하성은 득점을 추가했다.

8회초에는 2사 3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쳤다. 그런데 유격수가 던진 공이 1루수 글러브의 망으로 된 부분을 뚫고 나갔다. 1루수 실책으로 기록돼 김하성의 타점이 되지는 못했지만 이때 샌디에이고는 7-4로 달아났다.

결국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에 힘입어 7-4로 텍사스를 제압했다. 샌디에이고는 6승3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릿지'평당 1억원 시대'…수상한 신고가에 병든 집값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