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피 뜨자 XX"…스윙스, 악플러 번호 공개 "대신 싸워줘"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4: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래퍼 스윙스/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래퍼 스윙스/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래퍼 스윙스가 악플러에게 답장 대신 악플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응수했다.

지난 10일 스윙스는 SNS에 한 악플러에게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DM) 내용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악플러는 스윙스에게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며 "현피 뜨자 XX로마"라고 욕설을 퍼부었다.현피랑 인터넷 상에서 만난 사람과 실제로 만나 싸우는 행위를 뜻한다.

이를 본 스윙스는 해당 내용을 캡처해서 올린 후 "난 이제 그만 증명하련다. 어린 트래퍼 누가 좀 대신 싸워주라"라고 적었다.

또, 그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어딜 가서 '힘들다' 하면 안 되는 사람이라고 여기저기서 늘 뭐라고 해서 짜증 날 때가 많았지만 이해는 하려 했지"라며 "어쨌든 난 맨날 힘들었어. 근데 요즘 좋은 일들이 많아지고 있어"라고 털어놨다.

이어 "행복은 그냥 날씨 같은 거야. 좋을 때도, 나쁠 때도. 그건 내가 어떻게 할 수가 없더라"라며 "그냥 행복할 때 그 순간에 있는 최고다. 행복하자!"라고 자신의 가치관을 공개했다.

앞서 스윙스는 지난 6일에도 돈을 빌려달라는 한 팬의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