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날 성범죄자 취급?" 최고다윽박, 성희롱 논란 해명 중 설전까지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5: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느킴이슈 유튜브 채널 캡쳐
/사진=느킴이슈 유튜브 채널 캡쳐
인기 유튜버 최고다윽박이 아프리카TV BJ오상큼 성희롱 논란에 해명했으나 더욱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앞서 최고다윽박은 지난달 4일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에서 BJ오상큼에게 "너 400만원 주면 하루 자냐" 등의 발언으로 성희롱 논란을 빚었다.

방송 당시 오상큼은 불쾌한 내색을 보였음에도 불편한 발언이 이어지자 자리를 떴고, 방송이 종료됐다.

이에 대해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비난이 이어지자 최고다윽박은 지난 10일 라이브 방송에서 "(오상큼에게)400만원을 언급한 이유는 흉가 방송 섭외 비용을 이야기하다가 나온 것"이라며 "자자고 하면 다 강간하고 성관계를 하는 것이냐. 왜 나를 성범죄자로 만드냐"고 억울해 했다.

이어 "왜 내가 욕을 먹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400만원을 얘기한 부분은 술을 마셔서 기억이 안난다"고 말했다.

또, "오상큼이 예뻤다. 연애하고 싶고 관심도 있었다"며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 돈 얘기밖에 없었다. 난 사과할 부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해명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명의 논리가 잘못의 핵심을 피하고 있다며 그를 비판했고, 일부 시청자들은 최고다윽박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성희롱 논란으로 최고다윽박은 구독자 수 190만 명에서 178만 명까지 떨어진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